편집 : 2017-04-23 02:29:34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대안학교     특수학교     대학교     교육행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담 창출하는 안양시『책 읽어주기 사업』
짜장면 데이트, 형광안전띠 전달, 그림책 슬라이드 등 초등생들에 인기 짱!

안양시(시장 이필운)가 제2의 안양부흥, 인문도시조성의 일환으로 추진하는‘책 읽어주기 사업’이 미담을 창출해내고 있다.
이해천 정책기획과 평가팀장은 이달 3일 6명의 어린이들을 만나 짜장면데이트를 즐겼다. 이 팀장은 서점에서 직접 고른 도서를 선물로 전달하기도 했다.
이 어린이들은 박달초등학교 5학년 2반 학생들로 이 팀장이 지난 4월 20일 학교를 방문해‘흰 쥐이야기’라는 동화를 읽어주고, 독후감을 제출하면 서점 나들이와 함께 짜장면을 사주겠다고 한 약속을 지킨 것이다.

짜장면데이트를 즐긴 한 어린이는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공공도서관을 자주 찾아 더 많은 책을 읽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대현 안전총괄과장은 4월 19일 역시 박달초등학교를 찾아 5학년 6반 학생들에게 책을 읽어주고, 몸에 착용해 야간에도 식별이 가능하도록 해 안전을 기할 수 있는 ‘형광안전띠’를 나눠줌으로써 자연스럽게 안전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박철동 동안구 민원행정팀장은 5월 10일 책 읽어주기 사업차 범계초등학교를 방문했다. 학교도서실에서 진행된 책읽어주기에서 박 팀장은 직접 제작한 그림책 슬라이드를 선보였는데 시각적 효과까지 더해 호기심 많은 어린이들로부터 호응을 얻기에 충분했다.

‘책 읽어주기 사업’은 금년 들어 6월말 기준으로 68명의 공무원이 14개 기관을 방문해 78회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필운 안양시장도 지난 5월 박달초등학교와 호계꿈어린이집을 찾아 책을 읽어주며 동심의 세계에 젖기도 했다.

한편 2014년부터 지속하는 책 읽어주기 사업은 제2의 안양부흥의 인문도시조성에 포함되면서 금년 들어 본격화 되고 있다. 시장을 비롯한 시 간부급 공무원이나 지역인사들이 초등학교를 직접 방문해 연령에 맞는 동화책을 읽어주는 것인데 친근한 공무원으로서의 이미지 전달에도 효과가 있다고 도서관의 한 관계공무원은 전했다.
안양교육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07월18일 13시49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양 초등학생들, 석수도서관에서 나흘간 ‘집중 독서’ (2017-02-18 01:33:43)
재미가 술술, 공부가 쏙쏙! 여름방학은 도서관에서... (2016-07-18 13:47:1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